커뮤니티 게시판

뒤로가기
제목

한 올 한 올의 소중함, 탈모 솔루션

작성자 관리자(ip:)

작성일 2014-04-05 14:37:58

조회 336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한 움큼씩 빠지는 머리카락과 어느새 하얗게 변한 머리카락 색을 보면 지나간 세월이 야속하기만 하다. 조금이라도 어려 보이고 싶다면 새카맣고 풍성한 헤어스타일이 먼저다. 건강한 모발을 만들어줄 유용한 팁을 소개한다.

 

탈모는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머리숱이 점차 줄어들며 진행된다.

탈모는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머리숱이 점차 줄어들며 진행된다.

노년의 모발 상태가 걱정된다면 부모님에게서 그 힌트를 얻을 수 있다. 흰머리나 탈모가 생기는 이유는 다양하지만, 안타깝게도 가장 큰 요인은 단연 유전이기 때문이다. 부모가 모두 흰머리라면 자식 역시 흰머리를 가지게 될 가능성이 높다. 흰머리가 나타나는 시기 또한 부모가 언제 흰머리가 나기 시작했느냐에 따라 결정될 수 있다.

유전 다음으로 손꼽히는 요인은 스트레스다. 스트레스는 혈액 순환을 원활하지 못하게 한다. 체내 부교감신경 말단부에서 아드레날린과 같은 호르몬을 분비시켜 모근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혈관을 축소한다. 결론적으로 모근으로의 영양 공급을 차단하고 멜라닌의 생성량이 줄어들어 흰머리가 늘게 된다.

탈모는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머리숱이 점차 줄어들며 진행된다. 유전과 스트레스 외에 서구화된 식습관과 잘못된 생활습관도 탈모를 유발하는 여러 원인으로 꼽힌다.



100개 이상 머리카락이 후두두, 탈모의 기준

그렇다면 탈모의 기준은 무엇일까? 만약 하루에 50~70개 정도의 머리카락이 빠진다면 정상적인 자연 탈모로 본다. 하지만 머리를 감거나 자고 일어났을 때 100개 이상의 머리카락이 빠지고 이전보다 그 수가 크게 늘었다면 탈모를 의심하고 진료를 받아보는 게 좋다.

남성형 탈모는 대머리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 20대나 30대부터 모발이 점차 가늘어지면서 탈모가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 이마와 머리털의 경계선이 뒤로 밀리면서 M자 모양으로 이마가 넓어지고 머리 정수리 부위에도 탈모가 서서히 시작된다. 여성형 탈모는 남성형 탈모와 비교했을 때 이마와 모발의 경계선은 유지하면서 머리 중심부의 모발이 가늘어지고 머리숱이 줄어드는 특징이다. 탈모의 정도가 상대적으로 약해 남성형 탈모처럼 이마가 벗겨지는 정도로 대머리가 되는 사례는 드물다.

탈모가 진행 중이라면 먼저 두피 관리에 더 신경을 써 모발을 튼튼하게 만들어야 한다.

탈모가 진행 중이라면 먼저 두피 관리에 더 신경을 써 모발을 튼튼하게 만들어야 한다.

건강한 모발을 위한 생활 노하우

보통 탈모라고 하면 그저 머리카락이 빠지고 더 나지 않는 상태를 생각한다. 그러나 정확히 표현하자면 탈모 초기에는 새로 나는 머리카락이 이전보다 가늘게 자라고, 이러한 과정을 거쳐 더 새로운 머리카락이 나지 않게 되는 증상을 말한다. 그러므로 자신의 머리카락 상태를 세심하게 관찰하지 않으면 탈모 초기를 무심히 지나칠 확률이 높다.

특히 앞쪽 머리카락의 볼륨감이 이전과 비교해 줄어든 느낌이라면 탈모를 의심할 필요가 있다. 유전적 요인이야 어쩔 수 없지만, 탈모와 연관된 다른 요인들은 생활 속에서도 얼마든지 케어가 가능한 만큼 초기 증상을 제대로 파악해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

먼저 스트레스를 줄여야 한다.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노화나 탈모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는 될 수 있으면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인스턴트 음식 대신 단백질과 비타민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고, 머리를 감을 때나 감은 후 두피 마사지를 꾸준히 해주면 건강한 모발에 도움이 된다. 빗질을 자주 해주는 것도 좋다. 다만 두피를 자극하거나 너무 자주 하는 건 오히려 탈모를 부추길 수 있으니 주의할 것. 역시 두피를 자극하지 않는 샴푸를 사용하고 파마와 염색은 될 수 있으면 멀리한다. 너무 뜨거운 바람으로 머리카락을 말리거나 높은 온도의 물로 머리를 감는 것도 좋지 않은 습관이다.

안타깝게도 흰머리의 경우 명확한 치료법이나 예방법은 없다. 평소 규칙적인 운동과 충분한 수면, 휴식을 통해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이 흰머리를 줄이는 최고의 방법이다.



Plus 10년은 젊어지는 헤어 연출법

남성의 가르마는 스타일 나이를 결정짓는 기준이다. 정확한 가르마 흔히 말하는 2:8 비율의 가르마는 본인 나이보다 한참은 더 나이 들어 보이게 한다. 딱 떨어지는 가르마보다는 사선이나 라운드 형태의 가르마가 보다 젊게 보이는 동시에 스타일리시한 인상을 만들어준다.

여성의 경우 나이를 가늠할 수 있는 잣대는 볼륨감이다. 적당한 볼륨은 어려 보일 뿐 아니라 고급스러운 느낌도 연출해준다. 그러나 자칫 과도하게 볼륨감을 키우면 오히려 더 나이 들어 보일 수 있다. 얼굴과 두상에 맞춰 필요한 부분에만 볼륨을 주는 헤어스타일을 추천한다.

부분 가발이나 흑채 등 헤어 관련 용품들을 잘 활용하는 것도 좋다. 머리숱이 적은 부분은 부분 가발로 볼륨감을 더하고, 흰머리가 보인다면 일회용 커버를 사용해 가려주는 센스가 필요하다. 볼륨스프레이로 모발을 보다 풍성하게 연출하거나 뿌리만 살려주는 파마를 해주는 것도 좋다. 하지만 이미 탈모가 진행 중이라면 스타일링보다는 먼저 두피 관리에 더 신경을 써 모발을 튼튼하게 만들어야 한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목록

  • 작성자

    작성일 2019-06-01 02:21:16

    평점 0점  

    스팸글 당신이 믿는대로, 말한대로 이루어집니다


    생각이 말이 되고,

    말이 행동이 되고,

    행동이 습관이 되고,

    습관이 성격이 되고,

    성격이 운명이 되어,

    당신의 삶을 결정 짓습니다.


    내 생각과 내 말이 내 삶을 결정합니다.

    진정 이러한 것을 안다면

    생각과 말을 함부로 할 수 없습니다.


    함부로 했던 불평불만의 마음,

    부정적인 말을 오늘 깨끗하게 다 지워 버립니다.

    출처 : https://xxxoxxxx.com
  • 작성자

    작성일 2019-06-10 10:43:13

    평점 0점  

    스팸글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은 7일 오후 8시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리는 호주와의 평가전에 두 선수를 최전방에 둔 3-5-2 전술을 꺼내들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출격으로 동료들보다 하루 늦은 지난 4일 대표팀에 합류한 손흥민은 체력적으로 완전치 않은 상황에서도 선발 공격수의 중책을 맡았다.

    출처 : http://uskooo.com/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내용

/ byte

평점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닫기